2021년 지식재산 교육훈련계획 수립, 디지털 기반 교육 강화

미래 기술 심사에 대응한 신기술 교육과 지식재산 실무역량 교육에 집중

서정천 | 기사입력 2021/02/09 [10:14]

2021년 지식재산 교육훈련계획 수립, 디지털 기반 교육 강화

미래 기술 심사에 대응한 신기술 교육과 지식재산 실무역량 교육에 집중

서정천 | 입력 : 2021/02/09 [10:14]

[이슈인충청=서정천] 특허청 국제지식재산연수원은 디지털 지식재산시대에 걸맞은 인재 양성을 위해 올해는 미래 유망기술 심사·심판 역량 강화를 위한 신기술 교육과 공공·민간의 지식재산 실무능력 개발을 위한 교육을 집중 운영한다고 밝혔다.

연수원은 지난 한해 코로나19로 집합교육이 어려운 여건에서도 심사관·심판관 업무역량 향상과 공공·민간의 지식재산 인식·활용역량 제고에 중점을 두고 교육을 진행했다.

또한, 이러닝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기업, 대학, 초·중·고교 등 수요자별 교육을 확대하여 ’19년 40만명 대비 약 12% 급증한 45만명에게 지식재산 이러닝 콘텐츠 교육을 제공했다.

연수원은 올해 345회의 집합교육과 335개의 이러닝 과정 운영을 통해 ▲ 특허청 직원 대상 미래를 대비한 선제적 교육 ▲ 공공·민간의 지식재산 현장 종합전문가 양성 ▲ 사회 전반의 지식재산 인식 제고 ▲ 디지털 기반의 비대면 교육인프라 조성 확대 ▲ 글로벌 선도 교육기관으로서 국제협력 강화 등의 과제를 추진할 방침이다.

▲ 먼저 특허청 직원 대상으로 디지털 기반 핵심 기술인 D.N.A.(Data, Network, AI) 등 미래 유망기술 심사에 대응하기 위해 특허 빅데이터 분석으로 도출된 10개 분야 신기술*에 대한 교육을 선제적으로 실시한다.

* 헬스케어, 시스템반도체, 3D 프린팅, 인공지능, 증강현실·가상현실, 사물인터넷, 드론, 빅데이터·클라우드, 자율주행차, 지능형로봇

▲ 정부부처, 출연연구기관, 공공기관, 기업 등을 대상으로는 지식재산 창출·활용·보호의 선순환적 전문실무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특허사업화, 지식재산 금융, 해외출원 전략 등 분야별로 세분화·전문화된 교육을 제공한다. 아울러 지식재산 분쟁 대응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식재산 보호 교육과정’을 신설한다.

특히,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관련 단체와의 협력을 통한 지식재산 실무교육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중소기업 부설연구소 R&D담당자를 대상으로 지식재산 이해·창출·활용·보호 종합교육을 분기별로 실시한다. 또한, 국가지식재산위원회·한국바이오협회와 협업하여 제약·바이오업계의 IP-R&D 역량 제고를 위한 실무 교육과정도 신설·운영할 계획이다.

▲ 공공·민간의 지식재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공무원교육기관, 공공기관, 각종 단체 등을 중심으로 한 지식재산 소양 교육을 확산한다. 지식재산교육의 사회적 격차 해소를 위해 보육원 아동·학생, 장애학생, 경력단절여성 등을 위한 지식재산·발명교육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따른 비대면 원격교육의 역할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연수원이 보유한 지식재산 이러닝 콘텐츠 활용을 확대한다. 특히, 지식재산학 학점은행제 과목과 정원을 확대해 지식재산학사 학위 취득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국민들이 지식재산을 친숙하게 느끼고 실생활이나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분야별·수준별 다양한 주제의 신규 콘텐츠도 확충한다. 특히, 연수원 공식 유튜브 채널(IP 스토리 센터)을 통해 흥미로운 스토리텔링 콘텐츠도 꾸준히 추가해 나갈 방안이다.

▲ 이밖에도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공식교육기관으로서 국제협력을 강화하여 해외 여성과학자·기업인·학생 등 다양한 대상별 지식재산 법·제도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기존 개도국 심사관 대상 지식재산·심사 실무 교육을 신남방·신북방국가 심사관 대상으로 확대한다.

특허청 황호윤 국제지식재산연수원장은 “과학기술과 산업 전반이 빠르게 변하고 있는 현 시대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이번 교육훈련계획에 반영했다”며, “연수원 교육을 통해 지식재산교육의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창의적이고 실용적인 인재를 키울 수 있도록 우리의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