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최초 여성 대변인 발탁

통일안보분야 여성 관리자 확대 선도

주세운 | 기사입력 2021/02/08 [08:53]

통일부 최초 여성 대변인 발탁

통일안보분야 여성 관리자 확대 선도

주세운 | 입력 : 2021/02/08 [08:53]

[이슈인충청=주세운] 통일부는 2.8일자로 고위공무원 및 과장급 전보등 인사를 단행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는 남북관계를 복원하고 정상화하기 위하여 분야별 전문성 있는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는데 초점을 두었다.

특히, 신임 백태현 교류협력실장은 과거 교류협력국장 등을 역임한 전문가로 다방면의 남북협력사업 확대방안을 강구할 것이다.

또한 인사 운영의 균형과 화합 차원에서 여성을 과감하게 기용하였다.

우선, 1969년 통일부 창설 이후, 52년 만에 최초로 이종주 국장을 여성 대변인으로 발탁하였다.

신임 이종주 대변인은 통일정책, 인도협력, 교류협력, 남북회담, 정세분석 등 통일부의 주요 직책과 주미대사관 참사관, 국가안보실 행정관 등을 역임하면서 탁월한 업무능력을 인정받아 왔다.

특히, 정부 부처 최초의 여성 부대변인으로 주목 받은 바 있어, 향후 다양한 남북관계 현안에 대하여 언론·방송 등 정책 고객들과 적극적이고 효과적인 소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통일부는 전체 여성 직원 비율이 44.2%에 달함에도 불구하고 여성 관리자 비율은 그에 미치지 못하였다.

그러나 작년 하반기에 기획재정담당관, 운영지원과장 등 핵심 보직을 여성으로 임용하고, 연말 부이사관 승진 심사에서 승진자 3명 중 2명을 여성으로 선정하는 등 여성 관리자 확대에 힘써 왔다.

이러한 기조를 반영하여 이번 인사에서도 본부의 주요 과장 직위에 여성을 전진 배치하였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통일 영역에서 여성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지고 있는 만큼, 여성 관리자 확대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