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뉴딜, 첨단산업과 연계한 외국인투자 플러스전환 전략 모색

김유리 | 기사입력 2021/02/03 [19:39]

K-뉴딜, 첨단산업과 연계한 외국인투자 플러스전환 전략 모색

김유리 | 입력 : 2021/02/03 [19:39]

[이슈인충청=김유리]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올해 외국인투자 정책방향으로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등 한국판 뉴딜정책과 반도체, 바이오, 친환경자동차,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분야에 대한 외국인투자를 적극 유치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2.3일 주요 주한외국상의와 외국인투자기업대표들이 참석한 외투기업 신년인사회(주최:한국외국기업협회)에서 2021년도 외국인투자유치 정책방향으로 외국인투자 플러스 전환과 선순환 구조의 외국인 투자환경 마련을 올해 중요한 외투정책방향으로 제시했다.

유 본부장은 신년인사회 축사를 통해 “지난해 외국인 직접투자는 208억불로 6년 연속 200억불을 넘는 성과를 기록하였고, 국내 매출의 10.8%, 고용의 5.6%, 및 수출의 18.6%를 담당*하는 등 우리 경제의 중요한 축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고 말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여건하에서도 반도체, 바이오, 친환경자동차, 이차전지 등 신산업과 첨단 소재·부품·장비분야에 대한 외국인투자 비중은 전년대비 증가하는 등 산업 발전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하고 있다”고 감사를 표했다.

유 본부장은 이어서 2021년도 외국인투자정책방향을 다음과 같이 제시했다.
 
먼저 한국판 뉴딜 등 대형 프로젝트 추진에 맞추어 그린, 디지털 분야의 핵심기술 및 인력을 갖춘 외국인투자기업과 상생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일자리 창출효과와 경제유발효과가 큰 반도체, 바이오, 미래차산업을 ‘첨단투자지구’에 유치하여 ‘첨단기업들의 세계공장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R&D 분야의 우수한 인력을 양성하여 외투기업에 매칭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며, 외국인 투자기업과의 소통채널을 확대하고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발굴·해소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상기 외국인투자기업 지원시책을 담은 ‘(가칭)외국인 투자유치 로드맵’을 마련하여 올 3월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주요내용) ①한국판 뉴딜 등 국내 산업 및 지역정책과 연계한 외투정책 및 유치전략, ②첨단분야 산업육성, 인력양성, 기술고도화 등을 위한 지원방안 등
 
아울러 유 본부장은 “한국 정부는 경제 활력 회복과 새로운 도약을 위해 세계 각국의 기업들과 연대하고 협력하면서, 지금의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나갈 것이라면서, 외국인투자기업인들의 적극적인 투자와 동참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