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 이청아, FBI 출신 파견 수사관 변신!

신승걸 | 기사입력 2020/11/06 [21:25]

‘낮과 밤’ 이청아, FBI 출신 파견 수사관 변신!

신승걸 | 입력 : 2020/11/06 [21:25]

[이슈인충청=신승걸]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 이청아의 첫 스틸이 공개됐다. 엘리트 포스가 물씬 풍기는 FBI 출신 파견 수사관으로 완벽 변신해 보는 이들을 매료시킨다.

오는 11월 30일 밤 9시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 여기에 ‘믿보 라인업’ 남궁민, 김설현, 이청아, 윤선우가 캐스팅돼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일으키고 있다.

이중 이청아는 운명처럼 한국으로 돌아온 FBI 출신 파견 수사관 ‘제이미’ 역을 맡았다. 제이미는 어릴 적 미국으로 입양된 인물. 한국의 연쇄 살인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돌아온 후 28년 전 비극적인 사건의 실체에 다가가기 시작하며 극의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앞서 출연한 작품마다 주체적이고 당당한 매력을 뽐낸 이청아는 ‘낮과 밤’에서는 FBI 출신 수사관으로 변신, 또 하나의 매력적인 여성 캐릭터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그런 가운데, ‘낮과 밤’ 측이 6일 엘리트 매력이 폭발하는 이청아의 첫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스틸 속 이청아는 상대를 날카로운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꼿꼿한 자세와 한치의 흔들림 없는 눈빛에서 매사 자신감 넘치는 그의 성격을 알게 한다. 동시에 눈빛만으로도 전직 FBI의 카리스마가 폭발해 보는 이들을 압도한다.

이청아의 스타일링도 눈길을 끈다. 이청아는 재킷에 백팩을 매치하고, 길게 풀어헤친 헤어스타일로 캐주얼하면서도 시니컬한 매력을 쏟아낸다. 스타일링에서도 그의 자유분방하고 여유로운 면모가 드러난다. 이에 이청아가 그려낼 제이미에 관심을 높인다.

‘낮과 밤’ 제작진 측은 “극중 이청아는 한국으로 돌아온 후 남궁민과 얽히기 시작하며 과거에 잊고 있었던 자신의 비밀과 마주하게 될 예정”이라고 전하며 “특히 외국으로 입양된 인물인 만큼 이청아는 극중 능통한 영어 회화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을 거듭하는 등 제이미로 변신하기 위해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이청아의 지적 매력이 폭발할 것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낮과 밤’은 오는 11월 30일 밤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충남교육청과 ‘밀리의 서재’ 만남… 구독서비스 제공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