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안전문화 확산방안 논의한다.

안전문화 운동 추진 중앙협의회와 ‘제10회 안전문화 토론회 개최’

서정천 | 기사입력 2020/11/04 [17:01]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안전문화 확산방안 논의한다.

안전문화 운동 추진 중앙협의회와 ‘제10회 안전문화 토론회 개최’

서정천 | 입력 : 2020/11/04 [17:01]

[이슈인충청=서정천] 행정안전부는 11월 5일 ‘지자체 안전 문화 확산 방안’을 주제로 안전문화운동 추진 중앙협의회와 함께 ‘제10회 안전문화 토론회’를 개최한다.

안전문화 토론회는 안전 관련 단체, 지자체, 공공기관 등 다양한 기관들이 참여하여 안전의식 개선 및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로 2019년에 시작되어 10번째를 맞이했다.

우선, 한국행정연구원 오윤경 실장이 ’안전문화 활성화 방안: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지방자치단체 안전 문화 관련 조례와 활성화 과제를 발표한다.

두 번째로 김선욱 대구시 교통정책과장이 ’개인형 이동수단 운행 안전대책 정비 추진‘을 주제로 개인형 이동수단 사용 실태와 문제점 및 정책동향 등에 대해 발표한다.

세 번째로는 최기건 인천시 안전정책과장이 지자체 안전문화 우수사례로 인천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헬프미 안전점검 서비스와 ”환경안전분야의 거버넌스 활성화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지는 지정토론에서는 현장에서 안전문화 운동에 직접 참여하는 민간단체와 대학교수, 지자체 담당자 등이 참여하여 그동안 진행한 캠페인의 성과와 앞으로의 발전방안 등에 대해 함께 논의한다.
행안부는 이번 토론회와 그동안 토론회에서 개진된 안전문화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앞으로 정책에 반영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정재희 안문협 민간공동위원장은 “안전문화운동 추진 협의회 단체와 지자체가 안전의식 제고를 위한 안전문화 캠페인의 확산 방안에 대해 더욱 긴밀한 협조방안을 생각하는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라며, “안전한 사회 실현을 위해서는 정부의 정책적 노력과 더불어 국민 모두 함께 안전에 대한 지속적 관심과 실천 의지를 갖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충남교육청과 ‘밀리의 서재’ 만남… 구독서비스 제공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