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 고구마 국내 육성 품종 확대 보급

주산지역인 전남 해남 중심으로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

김유리 | 기사입력 2020/11/04 [16:45]

농촌진흥청, 고구마 국내 육성 품종 확대 보급

주산지역인 전남 해남 중심으로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

김유리 | 입력 : 2020/11/04 [16:45]

[이슈인충청=김유리]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우수 고구마 품종이 주산지역을 중심으로 확산되면서 고구마 생산단지가 조성되고, 고구마 가공품이 생산됨에 따라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전라남도 해남군에 따르면, 농촌진흥청에서 육성·보급한 고구마 ‘호감미’, ‘풍원미’, ‘진율미’ 품종의 재배면적이 확대되면서 국외 품종을 대체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해남군의 고구마 재배면적은 2019년 1,964헥타르(ha)로 조사돼 전국 고구마 재배면적의 9%를 차지하고 있으며, 해마다 20% 정도 증가하는 추세다.

또한, 고구마 가공업체 18개소가 운영 중이며, 아이스군고구마, 고구마칩, 말랭이, 떡 등 다양한 가공품이 생산되어 연간 70억 규모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국내 고구마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주산지역을 중심으로 고구마 생산 거점단지를 조성하고, 고구마 생산기계화 및 안정생산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해남군은 농촌진흥청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로부터 분양받은 국내 고구마 품종의 바이러스 무병묘를 증식하여 농가에 널리 보급했다.

이는 고구마 생산성과 품질 향상으로 이어져 농가 소득을 높이는 주요 요인이 됐다.

해남군은 조직배양실을 운영하면서 국내 육성 고구마 품종의 모본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바이러스 무병묘를 증식하여 재배농가에 저렴하게 분양하면서 농가소득 향상과 국내 품종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2016년부터 고구마 생산을 늘리고, 가공 산업 활성화를 위해 해남군과 함께 ‘고구마 생산기계화 기술시범’, ‘소비촉진을 위한 고구마 거점단지조성’, ‘우량종순 안정생산을 위한 지역활력화’ 사업을 펼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기술지원과 권도하 과장은 “지역 특화작목개발을 적극 지원하여 국외 품종을 대체하고, 국내에서 육성한 우수 신품종을 널리 보급해 농가소득 향상을 이끌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충남교육청과 ‘밀리의 서재’ 만남… 구독서비스 제공
1/1